갤러리
여자연예인 분류

박나래만 주구장창 사과, 뒤로 쏙 빠진 '헤이나래' 제작진은 모르쇠?

컨텐츠 정보

본문

개그우먼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런 와중에 정작 프로그램을 만들고 손질해 내보내는 웹예능 '헤이나래' 제작진은 뒤로 쏙 빠진 형국이라 의아함을 자아낸다.

박나래는 지난 3월 유튜브 채널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보여준 행동으로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이 프로그램에서 박나래와 헤이지니는 '암스트롱맨'이라는 이름의 속옷만 입은 남성 인형을 탐구했다. 이 과정에서 박나래는 남성 인형의 팔이 어디까지 늘어나는지 살펴보고, 남성의 주요 부위를 연상시키는 모습을 연출, 여기에 수위 높은 발언을 더해 성희롱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해당 영상은 곧바로 삭제 처리됐고, 박나래는 직접 자필 편지를 게재하면서 "방송인으로 또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저의 책임과 의무였는데, 저의 미숙한 대처능력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감을 안겨드렸다"며 대중 앞에 고개를 숙였다. 

박나래의 사과에도 이 사안은 경찰 조사로 이어지게 됐다. 최근 경찰에 해당 건으로 고발장이 접수되면서 경찰 수사가 착수된 바. 박나래 측은 "경찰에서 조사 중인 사실을 인지하고 있으며, 경찰 요청에 성실하게 임하겠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사과의 입장을 발표, 다시금 고개를 숙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