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남자연예인 분류

임영웅, 꽃길에 스불재..실내흡연에 노마스크 '이미지 타격 불가피'

컨텐츠 정보

본문

‘미스터트롯’ 眞(진)에 오르며 꽃길이 펼쳐진 가수 임영웅이 실내 흡연과 노마스크 논란에 휩싸였다. 그동안의 임영웅이 보여줬던 모습과 이미지가 있어 충격이 더 큰 가운데 소속사 측에서는 아직까지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임영웅은 지난 4일 오전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 촬영에 임했다. 최근 왼쪽 발목 부상을 입었던 임영웅은 깁스를 하고 촬영에 임하는 등 부상 투혼을 보였고, 이날 역시도 녹화에 정상적으로 참여하며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논란이 불거졌다. 임영웅이 녹화가 진행되는 건물 실내에서 흡연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고, 코로나 확산세 속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 함께 포착된 것.

‘뽕숭아학당’ 녹화가 진행된 건물은 지상 23층 규모의 건물이다. 실내는 금연 장소이며, 금연장소에서 흡연할 경우 국민건강증진법 제9조 위반에 해당한다. 한 매체가 포착한 사진에는 임영우이 촬영이 멈췄을 때 대기 장소에서 흡연을 하며 오가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임영웅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신규 확진자가 확산세를 보이고 있고, 최근 연예계에도 확진자가 발생해 비상 경계가 떨어진 상황인데다가 주변 스태프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것과 달리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지적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임영웅의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후 아직까지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 

임영웅 측의 침묵 속에 그를 사랑했던 팬들의 충격은 더 커지고 있다.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진에 오르며 꽃길을 시작한 임영웅. 그는 바르고 성실한 이미지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고, 다양한 CF를 통해 친숙한 이미지로 자리를 잡았다.

하지만 실내 흡연과 노마스크 논란으로 인해 이미지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실내 흡연과 노마스크라는 ‘스불재(스스로 불러온 재앙)’가 임영웅의 꽃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