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여자연예인 분류

함소원♥진화, 어디까지 거짓말했나

컨텐츠 정보

본문

함소원의 말은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어디까지가 거짓일까요. 오늘의 이슈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조작 의혹입니다. 

18살 차이가 나는 연상연하 부부라는 이유로 큰 관심을 받았던 함소원, 진화 부부. 하지만 방송을 통해 비쳐졌던 이들의 모습이 모두 거짓이라면 어떻게 될까요. 현 남편 진화의 배경부터 시댁의 재력, 전 남자친구의 존재까지 모두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함소원. 과연 그는 정말 해명할 가치가 없어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일까요 아니면 팩트라 해명을 해놓지 못하는 걸까요?

함소원은 최근 남편 진화와 시부모 등과 함께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조작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방송에서 공개한 시부모의 별장이 사실은 단기 렌트라는 의혹과 더불어 함소원이 시어머니의 막냇동생인 척 연기를 했다는 의혹 등이 연이어 나왔죠. 결코 가볍게 넘길 문제가 아니었지만 함소원이 '아내의 맛'에서 하차하는 것으로 논란은 일단락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방송 조작 의혹에 대한 속 시원한 해명을 내놓기도 전에 이번에는 함소원이 진화와 결혼 전 교제했다는 재벌 2세 전 남자친구 존재에 대한 의심이 불거졌죠. 재벌이라던 전 남자친구 장웨이가 실존인물이 아니라는 루머였죠. 

이에 대해 함소원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해명할 가치가 없는 일"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남편 진화의 정체를 두고 신상 조작설이 불거졌습니다. 대중이 알고 있는 진화와 진짜 진화는 다르다는 주장이 제기된 건데요. 

한 유튜버는 진화의 본명은 취지아바오(취쟈바오)며 흑룡강 성 출신이고 2013년 중국의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전, 2016년엔 김범이란 이름으로 같은 오디션에 도전했다고 했죠. 진화는 한국에서도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지만, 진화는 중국 심천의 한 술집에서 노래를 부르는 일을 했고 함소원과도 심천에서 만났다고 전했습니다.  

함소원은 여러 루머 중 선택적으로 해명하고 있는데, 이번에도 진화가 술집에서 노래를 불렀다는 과거에 대해서만 "연습생 시절 매니저와 함께 행사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