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핫
연예뉴스 분류

안젤리나 졸리 "한국은 내게 아주 특별해, 매독스가 한국어 가르쳐준다"

컨텐츠 정보

본문

5월 4일 용산CGV에서는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의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핀 리틀과의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되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년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을 선택하며 전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안젤리나 졸리는 "한국은 저에게 특별하다. 굉장히 가깝게 생각하고 있다. 한국에 있는것도 좋고 한국에서 이후에 시간을 더 보낼수 있기를 바란다. 코로나임에도 아들 매독스도 계속 한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 저에게 한국말을 가르쳐 주기도 한다."라며 한국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최근 영화 '이터널스'에서 한국배우 마동석과 함께 호흡을 맞추기도 한 안젤리나 졸리는 "마동석은 굉장히 좋은 동료이자 친구다. 재능이 뛰어나고 친절한 분이더라. '이터널스'도 재미있게 나올 것"이라며 마동석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영화 감독으로도 활동했던 안젤리나 졸리에게 한국 배우와의 작업 가능성에 대해 질문하니 "한국에 많은 훌륭한 배우가 있어서 한분만 고르는 건 어렵다."라면서 "제가 한국 영화에서도 등장하거나 한국 영화의 연출에 참여해보는것도 좋을거 같다. 앞으로도 계속 한국 영화계와 일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역시나 감독을 했던 배우로서 오랜만에 작품에 출연을 하니 어떤 부분에서 달라졌냐는 질문에 안젤리나 졸리는 "감독으로 연출을 하면서 많은걸 배웠고 제가 연출한 모든 영화마다 저도 변하고 배웠다. 연기할때는 더 많은게 보이고 더 많은게 이해된다. 연기할때는 내 캐릭터만 생각했었지만 지금은 모든 스태프들의 고충, 감독의 고민이 보이더라. 더 이해심 많은 배우가 될수 있고 감독을 더 지원할수 있게 되었다."라고 대답했다.

이번 영화에서 안젤리나 졸리는 거대한 산불에 맞서 싸우는 인물인데 "산불의 강력한 힘을 직접 겪어봤고 얼마나 빨리 확산되는지, 얼마나 빨리 모든걸 집어 삼키는지를 확인했다. 기후 변화로 세계 곳곳에서 산불이 빈번하게 생긴다. 소방관도 더 많이 필요하고, 피해자나 희생자도 많아질 것이다. 이 영화로 인해 용감하게 산불에 앞장서서 자기 생명을 희생하면서도 다른 사람을 보호하고 불을 끄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이 있다는 걸 알아주면 좋겠다"라고 영화의 메시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전 세계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굉장히 어려운 한해를 보내고 있다. 아직도 지속되고 있지만 이 영화는 오락영화로도, 스릴러로도 뛰어난 영화다. 동시에 지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에 관한 이야기고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자 하는 이야기다. 그런 면에서 전세계 모든 사람과 함께 연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영화를 보시고 난 뒤 카타르시스를 느낄수 있을것이다."라며 영화의 매력을 이야기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한국에 직접 가서 함께 얼굴을 보면 얼마나 좋았을까. 다음에는 꼭 오프라인으로 뵙길 바란다. 이 영화를 한국에서 가장 먼저 선보이게 되서 너무 기쁘다."라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로 5월 5일 개봉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알림 0